아름다운 고장 칠곡 기산면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문화유적

노석리 마애불상군

노석리 마애불상군
  • 소 재 지 : 칠곡군 기산면 노석리 산81
  • 지정번호 : 보물 655 호
  • 지 정 일 : 1979년 5월 2일
  • 소 유 자 : 국유
  • 관 리 자 : 칠곡군
  • 수량(면적) : 높이 본존불상 1.55m , 여래좌상 1.15m

통일신라 초기의 거대한 바위면에 얕게 돋을새김한 마애불상이다. 바위면의 중심에 본존불(本尊佛)과 좌우 협시보살(脇侍菩薩)등 삼존불좌상(三尊佛座像) 그리고 바로 오른쪽에 작은 불좌상(佛座像)이 배치된 특이한 구도를 보여주고 있다.

본존불좌상은 큼직하고 높은 육계(肉계:부처의 정수리에 있는 상투모양으로 두드러진 혹같은 모습), 둥글고 박력있는 얼굴, 작은 이목구비, 큼직한 어깨와 짤막한 상체, 맨살의 오른팔과 가슴까지 든 손과 통견(通肩:불상의 양어깨를 덮은 양식)의 불의(佛衣)등 다소 생경하지만 뛰어난 솜씨의 불상이다. 머리주위로는 둥근 광배(光背:불상등의 배면에 광명을 표현한 것)가 뚜렷하고 큼직하게 묘사되었으며, 이 주위로 불꽃무늬들이 무척 화려하다.

왼쪽 협시보살은 보주(寶珠)를 새긴 특이한 보관(寶冠), 본존을 향하여 측면으로 바라보는 얼굴과 자세, 풍만한 체구, 왼손에 연꽃가지, 오른손에 보주를 잡고있는 수인(手印), 뾰족한 대좌(臺座)와 연꽃무늬등 경주 남산 신인사(神印寺) 동방보살상과 매우 비슷하다. 오른쪽 보살상은 왼쪽 보살상과 흡사하지만 발목에서 교차하고 있는 교각자세(交脚姿勢)의 특징이 가장 독특하다. 오른쪽의 단독불좌상은 삼존불의 본존상과 거의 흡사하지만 본존불만큼 풍만하지는 않으며 안락좌(安樂坐)의 특이한 자세를 보여주고 있다.

찾아오시는길

  • 버스이용시 : 왜관읍 버스정류장(기산행) → 기산노석1리 → 노실마을 → 노석리마애불상군
  • 자가용이용시 : 경부고속도록(왜관IC) → 왜관우회도로 → 제2왜관교 → 기산 행정리 → 노석리(우회전) → 노석리마애불상군

본문 콘텐츠 담당자, 최종수정일

담당자
새마을문화과장봉재054)979-6453
최종수정일 :
2011-12-06

본문 유틸리티

  • 즐겨찾기
  • 주소복사
  • 인쇄
  • 위로
고객만족도조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평가
인증후선택 통계보기